시엠립 맛집 길거리 식당 The Brother Bong

작성일 2024.02.05 조회수 592

컨텐츠 정보

본문

 
시엠립 야시장 먹거리 길이 보이더라고요!
외국인들 현지인분들이 많이 옹기종기 앉아 식사를 하고 있어서 "우리도 여기서 먹을까?"
자연스럽게 빈 테이블에 앉아 
주문을 하게되었답니다 ㅎㅎ
 
 
 
 
 

  1.  
     
     
     
     
     
     

 

 

1. 옐로우 누들 치킨볶음(1.5달러=6000리엘)
2.토마토두볶음:2달러=8000리엘)
3. 청경채볶음(1.5달러=6000리엘)
4.앙코르맥주:2달러(얼음컵 함께 나와서 비싸게 받는 것 같음)
이렇게 주문했는데요!
둘이 먹기에 양이 조금 많더라고요~
거의 다 먹긴했는데 중간이후 부터 양념이 질리더라고요~ 
메뉴는 많은데 볶음요리 위주라 뭘 시켜도
...
같은 간장양념베이스인것 같고요!
여행하면서 캄보디아 현지음식 먹어보면
볶음요리는 죄다 ~~ 같은 간장베이스!
국민소스인듯 ㅋㅋ;; 
여행 이틀째 부터
저는 금새 물리기 시작해서 김치찌개 땡겼네요 ㅋ
딱 맛있다 맛없다 얘기하기 뭐한
그냥 저냥 한끼 먹을만한다 그랬네요
로띠도 팔고 과일주스,스무디 이런거랑 꼬치구이 파는데요 꼬치구이는 다양하지 않고 별로 없어요~
너무 지져분해서 꼬치구이는 안사먹었어요 !
바나나로띠는 기본적으로ㅋ
호불호없이 먹을만한 디저트인듯!
망고스무디는 야시장에서 사먹진 않았지만
과일 통으로 넣고 갈아주는 듯해서 
맛있을것 같아요!(양 많지않음)

시엠립 시내 야시장 규모가 작았고
먹거리 종류가 그닥 많지 않았어요!
**식당에서 먹는 현지음식 메뉴나 야시장 메뉴나
맛도 거기서 거기 똑같고요! 
다만 야시장이 훨씬 싸요~
캄보디아 현지음식 먹고 싶으면 야시장에서 
먹아보시길 (위생은 그냥 보지마세요 ㅋ)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캄보디아 맛집

최근글


새댓글


  • 글이 없습니다.
알림 0